유커가 돌아오니… 여행수지 적자 줄어

경상수지 80개월 연속 흑자

수출이 사상 최대기록을 작성한 데 힘입어 우리나라의 10월 경상수지가 역대 최장기간인 80개월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중국인 입국자 수가 꾸준히 증가하며 여행수지 적자 폭은 23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8년 10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경상수지는 91억9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경상수지는 2012년 3월부터 시작한 흑자 기록을 80개월째로 늘렸다. 흑자 규모는 전월(108억3000만달러)보다 축소했지만 지난해 같은 달(57억2000만달러)보다 커졌다. 이는 110억달러를 기록한 상품수지 흑자의 영향이 컸다. 특히 석유제품, 기계류 호조 속에 수출이 572억4000만달러로 금액 기준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1년 전 같은 달보다 28.8%나 늘었다.

한은은 "올해 추석이 9월로 앞당겨진 영향으로 영업일 수가 5일 늘어난 영향"이라며 "보통 한 달 영업일 수가 25일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산술적으로 20% 증가 효과가 난 셈"이라고 설명했다.

수입도 전년동기 대비 29.0% 확대되면서 462억4000만달러를 나타냈다. 영업일 수 확대와 함께 유가상승에 따른 원유 도입 단가 상승 등의 영향이다.

서비스수지에서도 개선이 이뤄졌다. 10월 서비스수지 적자는 22억2000만달러였다. 전월 25억2000만달러, 전년동월 35억3000만달러에 비해 적자 규모가 개선됐다.

서비스수지 적자 확대의 주범이었던 여행수지가 개선한 영향이 컸다.
여행수지는 9억5000만달러 적자로, 2016년 11월(7억5000만달러 적자) 이후 1년11개월 만에 적자 규모가 가장 작았다.

노충식 한은 금융통계부 부장은 "중국 관광객 회복과 함께 남북화해 분위기 덕분에 일본 관광객도 많이 들어왔다"고 지적했다. 10월 중국인 입국자와 일본인 입국자는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7.6%, 61.7% 늘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