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안 처리 '배제'당한 3野 "민주·한국 밀실야합"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내년도 예산안 협상을 하기 위해 운영위원장실로 향하고 있다. 2018.12.6 kjhpress@yna.co.kr (끝) /사진=연합뉴스

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야(野) 3당을 배제한 채 470조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하자, 야 3당은 "기득권 양당의 기득권 동맹에 대해 규탄한다"며 맹비난을 쏟아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양당의 기득권 욕심이 정치개혁의 꿈을 무참히 짓밟았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과 한국당은 7일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이 과정에서 야 3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해 예산안 처리와 선거제 개혁을 엮어 처리하자는 입장을 보이자 이들을 배제해버렸다.

야 3당은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정부는 촛불 민심으로 탄생한 정부"라며 "이러한 문 정부와 함께하는 여당, 민주당은 결국 촛불 민심을 거역한 채 정치 개혁 거부의 길로 나가게됐다. 민주당 스스로 촛불 혁명 실패를 선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 역시 우리 정치의 숙원인 정치 개혁을 모른척 해오다 결국 여당과 야합했다"며 "기득권 동맹, 공생, 야합이 민주당과 한국당의 본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배신하는 행위를 거두지 않으면 우리 3당은 보다 강력한 투쟁으로 정치개혁을 완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야 3당 원내대표들은 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합의 도출의 실패를 민주당과 한국당의 책임으로 돌렸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편 관련) 합의문 초안이 나왔고, 오전에 합의되는 듯 했다"면서도 "민주당의 선거제도 개편 책임을 맡고 있는 이해찬 당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김종민 간사가 회의를 한 후에 그 합의문은 도저히 받을 수 없다라고 연락이 왔고, 한국당은 도농복합형 (중대선거구제) 검토 문구가 빠지면 합의할 수 없다고 해서 결렬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도 "민주당과 한국당은 오늘 아침 일찍이 야합이 끝난 상황이었다"고 지적했다. 장병완 원내대표 역시 "정국 운영에 있어서 야 3당이 배신하는 당에게 어떤 협조를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갖은 수단을 다 동원해서 배신의 정치에 대해 응분의 대응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야 3당은 이날부터 실력행사에 들어갔다.
우선 바른미래당은 여야정 상설협의체 참석을 당분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야 3당은 또 오는 7일 양당의 합의 처리를 규탄하는 집회를 연다. 아울러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키 위해 각 당은 이날 오후 긴급 의원총회를 연다는 방침이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