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료 더붙는 카드 해외 원화결제 사전에 막는다

지령 5000호 이벤트

금감원 영업관행 개선 방안..업체별 차단시스템 3월 도입, 과도한 소비자 부담 줄이기로


오는 3.4분기부터 신용카드 해외원화결제서비스 이용을 원하지 않을 경우 이용고객이 해당 서비스를 미리 차단할 수 있게 된다. 해외서 원화로 카드 결제를 할 경우 결제금액의 3~8% 정도의 수수료가 별도로 붙어 해외원화결제서비스(DCC.Dynamic Currency Conversion) 업체의 배만 불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신용카드 제휴포인트를 대표포인트로 전환하는 등 고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도 검토된다.

금융감독원은 13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신용카드 영업관행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개선방안은 크게 다섯 가지로 압축된다. 우선 DCC 사전차단시스템을 마련, 고객들이 원치 않는 수수료를 지불하는 경우를 원천 차단하기로 했다. DCC는 해외가맹점에서 카드 결제 시 현지통화가 아닌 원화로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다. 서비스를 이용하면 3~8% 수준의 수수료가 추가로 부가된다. 예를 들어 100달러 짜리 물건을 살 때 환율(달러당 1100원 가정)에 DCC 수수료 4%가 별도로 붙어 11만원이 아닌 11만4400원이 결제되는 방식이다. 44원의 수수료는 해외 DCC업체가 챙긴다. 지난해 해외에서 긁은 15조623억원 가운데 2조7577억원(18.3%)이 DCC로 결제됐다. 대략 1000억원 넘는 수수료가 소비자들의 주머니에서 빠져나간 셈이다. 금감원은 국내 카드사가 자체적으로 사전 차단 시스템을 마련해 불필요한 DCC 이용을 차단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다수 이용자가 사용에 어려움을 겪었던 제휴 포인트를 대표 포인트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제휴 포인트는 제휴 가맹점이 휴업 또는 폐업하거나 제휴 중단 시 이용이 사실상 불가능하고 유효기간도 짧아 소비자들이 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었다. 금감원은 이용하기 어려운 제휴 포인트는 카드 대표 포인트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카드사가 새로운 제휴 포인트를 만들 때 지속가능성 등에 대한 자체 심사를 강화토록 할 계획이다.

연회비 산정 체계도 개선된다. 연회비를 반환할 때 신용카드 신청 시점부터 카드 이용기간을 산정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판단에서다. 금감원은 카드 이용기간 기산점을 '카드 사용이 가능한 시점'부터 산정키로 하고, 다른 카드로 변경하는 경우 가족카드에 연회비가 부과된다는 사실을 본인회원에게 사전 안내토록 했다.


또 모든 카드사에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등에 대해서도 금리인하요구권이 적용될 수 있도록 추진키로 했다. 금감원은 이를 통해 현금서비스 등을 이용하는 금융소비자의 이자부담을 경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금감원은 이번 개선 방안을 연내 시행한다는 목표로 세부 개선방안 마련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